가희 꿈꾸던 배윤정, 배 들어가고 가슴 커져 “복근 살아난다”

[뉴스엔 이슬기 기자]

배윤정이 두 달 동안 진행한 다이어트 결과를 공개했다. “가희를 보고 자극을 많이 느낀다. 엄마들의 워너비가 되겠다”던 그의 열정이 어떤 결과를 냈을 지 시선이 쏠렸다.

6월 11일 방송된 KBS 2TV 예능 ‘빼고파’에서는 눈바디 중간 점검에 나서는 김신영과 멤버들이 그려졌다.

이날 배윤정은 브레이브걸스 유정과 꼴찌 자리를 두고 다퉜다. 김신영의 선택은 배윤정. 그는 유정을 이겼다는 생각에 빠르게 탈의실로 달려 갔다. 처음 눈바디를 했던 의상을 입고 나와 직접 몸매를 비교하기로 했기 때문.

배윤정은 옷을 갈아 입은 후 강렬한 하이힐 스텝과 함께 등장했다. 멤버들은 아이를 낳은 후 볼록하게 튀어나왔던 배윤정의 뱃살이 쏙 들어갔다는 사실에 감탄했다. 김신영은 “복근 라인이 보이기 시작했다”며 칭찬했다. 또 바지 뒤쪽으로 여유 공간이 생긴 것을 확인했다.

또 “왜 가슴이 커졌냐”며 입을 모아 감탄했다. 하재숙은 “배가 들어갔기 때문”이라 설명했다. 어깨 라인이 곧게 펴지면서 몸매 라인이 정리된 것. 김신영은 만족스러운 미소를 지었다.

(사진=KBS 2TV 예능 ‘빼고파’ 방송 캡처)

뉴스엔 이슬기 reeskk@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