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아파트 살 수 있지만”..김구라의 소신 (라떼9)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김구라의 라떼9’(라떼구) MC 김구라가 ‘라떼 시절’ 서울의 핫플레이스를 공개한다.

27일 더라이프와 채널S에서 방송하는 ‘김구라의 라떼9’에서는 김구라가 ‘라떼 시절’ 서울의 명소와 역사를 설명해, 게스트로 나선 ‘MZ 세대’ 라붐의 진예, 해인을 놀라게 한다.

이날 ‘라떼9’의 토크 주제는 ‘라떼 서울시티투어’로, 김구라는 서울의 랜드마크로 사랑받았던 그 시절 명소를 9위부터 1위까지 발표한다. 이중, 유명 연예인들이 살고 있는 압구정동의 한 아파트 단지가 언급되는데, 그는 “강남의 시초가 ‘전원일기’”라고 설명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지금과 180도 다른 황량한 강남의 모습을 공개하고, 이를 본 ‘MZ 세대’ 라붐의 진예는 즉각 동공대지진을 일으킨다.

김구라는 “당시 강남 전체가 비포장도로여서 비만 오면 진흙탕에 발이 푹푹 빠졌다”며 “강남에서 남편 없인 살아도 장화 없인 못산다는 말이 있었다”고 실감나게 이야기한다. 아울러 40년 전보다 300배 이상 뛴 강남 땅값의 흐름을 짚어준다.

이때 진예와 해인이 “그때 (아파트를) 샀었어야 하는데”라고 탄식하자, 김구라는 “사실 난 들어가고 싶지 않다. 차도 막히고, 그냥 일산 유지로 사는 게 좋다”는 소신을 밝힌다. “좀 무리를 하면 들어갈 수도 있는데…”라는 김구라의 플렉스와 당당함에 진예, 해인은 ‘리스펙’을 보낸다.

그런가 하면, 김구라는 ‘MZ 세대’들의 맛집 찾기 꿀팁이 무엇인지 두 사람에 물어본다. 이에 진예와 해인은 SNS를 활용한 자신만의 노하우를 공개한다. 그러자 김구라는 “라떼 시절엔 무조건 여기”라며 1980~90년대 데이트 뷰 원조 맛집이었던 서울의 상징 ‘남산타워’를 언급한다. 나아가 두 사람에게 “남산에서 자물쇠를 잠가 봤나? 남산 돈까스와 케이블카는?”이라며 돌직구 질문을 던져 진예와 해인을 당황케 한다. 그럼에도 두 사람은 솔직한 대답을 들려줘 김구라를 흡족케 한다.

이외에 ‘7080 핫플레이스’로 과거 가수들의 뮤직비디오 촬영 장소로 자주 등장했던 ‘김포국제공항’이 소개돼 눈길을 끈다. 특히 1만여 쌍의 결혼으로 역대급 신혼여행객들이 몰려들어서 뉴스까지 나왔던 초비상 사태가 자료로 등장해, 진예와 해인을 2차 충격에 빠트린다.

제작진은 “라떼-MZ 세대 모두에게 손꼽히는 서울의 핫플레이스를 집중 소개하자, 진예와 해인도 자신들의 에피소드를 술술 들려줬다. 세월이 흘러도 사랑받고 있는 서울의 명소와 역사에 대한 생생한 이야기가 ‘세대통합’ 대화의 장을 만들어줄 것”이라고 밝혔다.

‘김구라의 라떼9’는 27일 오후 8시 더라이프와 채널S를 통해 방송된다.

사진=LG유플러스, 채널S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This Post Has 2 Commen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