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위클리크레딧]리스크 대응이 가른 보험사 신용등급

[이데일리 지영의 기자] 이번 주 국내 신용평가사 2곳이 나란히 롯데손해보험의 신용등급 전망을 ‘A 안정적’으로 상향 조정했다. 뚜렷한 수익성 개선이 관측되고 금리 인상에 큰 영향을 받지 않는다는 점에서다. 공격적인 금리 인상기에 리스크 관리에 따라 보험사들의 신용등급이 엇갈리는 양상이다.

롯데손해보험 재무분석표.(자료=한국신용평가)
4일 크레딧업계에 따르면 최근 한국기업평가와 한국신용평가는 롯데손해보험의 보험금지급능력평가(IFSR) 등급 전망을 기존 ‘A 부정적’에서 ‘A 안정적’으로 상향했다. 양대 평가사 모두 롯데손해보험의 뚜렷한 수익성 회복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롯데손해보험은 지난해 세전이익 2205억, 총자산세전이익률 1.2%를 기록했다. 지난해 1분기 이후로는 보험영업수지와 투자손익이 모두 개선되는 양상이다.

롯데손해보험은 지난 2019년에서 2020년 사이에는 대규모 적자를 기록했다. 자동차보험 등의 손해율 상승과 구조조정 비용, 항공기를 비롯한 대체투자 관련 손상차손이 수익성 저하 요인으로 작용했다. 이후 자본관리 부담을 줄이기 위해 대체투자 익스포져를 축소하고 안전자산 비중을 늘려왔다. 2020년에 1624억원에 달했던 대체투자 관련 손상인식액은 2021년 389억, 지난 1분기 말 기준 47억원으로 줄었다.

보험 포트폴리오를 개편하면서 안정성을 확보하고 영업수지도 개선되는 추세라는 평가다. 자동차보험 비중을 줄였고, 지난해 하반기부터 퇴직연금 사업 비중을 높였다. 기존에는 고위험 자산운용전략을 바탕으로 고금리 원리금보장형 상품을 제공하고 공격적 자산구성으로 마진을 얻는 전략을 썼다.

오지민 한신평 연구원은 “2020년에 대규모 손상이 반영된 이후 손상 차손 규모가 안정화됐다”며 “안전자산 비중이 늘고 위험 선호도가 하락해 추가적 대규모 손상인식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분석했다.

리스크 관리에 엇갈린 RBC 대응 여력…한화생명보험과 대조적

롯데손해보험은 최근 보험업계가 직면한 금리 상승 리스크에서도 비교적 자유롭다는 평가를 받았다. 채권평가손실이 급증한 영향으로 RBC 비율이 금융당국의 권고치인 150%를 밑도는 보험사가 속출하는 상황. 롯데손해보험의 지난 1분기 말 기준 RBC 비율은 175% 수준을 기록했다. 지난해 말 대비 하락폭이 6%포인트에 그쳤다. 시가평가 대상인 매도가능증권 보유 규모가 2621억원대로 타사 대비 현저히 적은 편이다. 저금리 시기에도 채권 계정을 만기보유 상태로 유지했던 점이 금리 인상기에 유효했던 셈이다.

한기평은 롯데손해보험의 경우 6월~7월 사이 추가 금리 인상이 이뤄지더라도 대응할 여력을 갖췄다고 봤다. 롯데손해보험은 상반기 중 RBC 비율 방어 및 신지급여력제도(K-ICS) 도입에 대비해 자본성증권 발행을 검토하고 있다.

송미정 한기평 책임연구원은 “RBC 비율의 금리 민감도가 낮고 자본성증권 발행여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재무건전성이 현재 수준으로 관리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롯데손해보험 사례는 최근 국내 3대 신용평가사가 모두 등급을 하향 조정한 한화생명보험 사례와 대조적이다. 리스크 대응 방식에 따라 신용등급이 엇갈리는 모양새다.

나이스신용평가·한국기업평가·한국신용평가는 지난달 17일 한화생명보험의 보험금지급능력평가 신용등급을 기존 ‘AAA’에서 ‘AA+’로 하향 조정했다. 본업인 보험영업 현금흐름 개선이 지연되는 반면, 투자영업이익 변동성이 높아진 점이 부정적인 요인으로 꼽혔다. 3조원대 투자영업이익을 내면서 흑자를 기록해왔지만, 금융시장 불확실성 확대에 따라 이익 변동성이 높다는 지적이다. 한화생명보험은 1분기 기준 채권 평가손실도 1조2401억원을 기록했다. 매도가능채권으로 분류해둔 채권 보유 규모가 25조2598억원으로 금리 상승시 추가적인 손실 증대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한국신용평가는 “이익에 의한 자본적정성 유지능력을 측정하는 순이익·지급여력 기준금액 비율이 최근 3개년 평균 3.8%로 업계 평균(9.2%)를 밑돈다”며 “부채 구조와 자본 여력 등을 고려하면 오는 2023년 IFRS17와 K-ICS 도입을 앞두고 자본관리 부담이 상대적으로 클 것”이라고 지적했다.

지영의 (yu02@edaily.co.kr)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