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절근로자 이탈 속출..”개선책 마련 시급”

경제

[안동]계절근로자 이탈 속출..”개선책 마련 시급”

윤소영 입력 2022.08.26. 20:5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앵커▶농촌 일손을 돕기 위해 입국한 외국인 계절 근로자들이 연락을 끊고 잠적하는 일이 속출하고 있습니다.

계절근로자 하루 일당이 7만 원 정도인데 브로커를 통해 돈을 더 얹어주는 건설 현장이나 공장으로 옮겨가는 겁니다.

계절근로자 제도가 불법 체류 통로로 악용된 건 어제오늘 일이 아닙니다.

그래서 영주시는 2022년부터 계절근로자가 200만 원의 귀국 보증금을 걸어야만 입국할 수 있게 했지만 별 소용이 없었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