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아, 김신영 표 해독주스 먹고 변비 탈출 “쾌변했다”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빼고파’ 김신영이 해독 주스를 선보였다.

14일 방송된 KBS 2TV ‘빼고파’에서는 김신영, 하재숙, 배윤정, 고은아, 브레이브걸스 유정, 김주연, 박문치의 합숙 2일 차가 그려졌다.

김신영은 모두가 잠에 빠진 아침부터 바삐 움직였다. 바로 변비 고민을 토로한 언니들에게 줄 해독주스를 만들기 위해서였다. 김신영은 살짝 데친 양배추, 당근, 브로콜리에 사과, 물을 넣고 갈아 해독 주스를 완성했다.

“응가하다 기절했다. 야구공이 나오더라”라고 고백했던 고은아는 김신영 표 해독 주스를 마신 뒤 화장실로 직행했다. 그는 “설마설마했는데 쾌변을 했다. 오랜만에 배가 비워졌다”라며 만족스러운 미소를 지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