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수도권매립지 후속책 제각각.. 광역후보들 ‘신경전’

인천 서구 수도권매립지에 서울과 경기, 인천 등에서 폐기물 운송차량에 실려 온 쓰레기가 매립되고 있다. 연합뉴스

■ 지방선거 앞두고 ‘다른 셈법’

유력후보’인천 전·현직 시장

추가연장 놓고 ‘네 탓’ 공방

경기 후보들 선거 악영향 우려

대체매립지 조성 언급도 안해

오세훈 서울시장도 대책 못내놔

인천=지건태 기자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광역단체장 후보들이 2025년 사용이 종료되는 수도권매립지 후속책 마련에 모두 제각각이어서 벌써부터 실현 가능성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수도권매립지가 위치한 인천에선 유력 후보로 거론되는 전·현직 시장 간에 이를 둘러싼 신경전이 치열하다. 수도권매립지 사용 종료를 기정사실로 하면서도 추가 연장 가능성을 놓고 서로 네 탓 공방만 벌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인천시장 후보로 단수 공천된 박남춘 현 시장은 지난 15일 자신의 SNS에 ‘수도권매립지 연장의 시작, 2015년 4자 합의’라는 글을 게재해 국민의힘 후보로 출마한 유정복 전 시장을 겨냥했다. 2016년에 폐쇄됐어야 하는 수도권매립지 사용을 10년 더 연장하면서 서울시·경기도·환경부 등과 맺은 ‘4자 합의’를 문제 삼았다. 당시 4자 합의에 당사자였던 유 전 시장이 대체매립지(220만㎡) 확보를 전제로 한 단서 조항에 서명해 수도권매립지를 추가 연장할 수 있게 빌미를 제공했다는 지적이다. 이어 유 전 시장도 반박 성명을 내고 4자 합의는 수도권매립지 영구 폐쇄를 위한 선제조치였다며 이후 대체매립지 확보 등의 합의 내용을 이행하지 못한 박 시장 책임이 크다고 맞섰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도 선거기간 인천을 찾아 임기 내 수도권매립지 사용 종료를 선언하고 대체매립지를 확보하겠다고 공약했다. 또 기존 매립지를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해 친환경 고부가가치 산업을 유치한다는 구상도 내놨다. 예정대로 2025년에 수도권매립지 사용을 종료하려면 임기 초 새 매립지를 정해야 하지만 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출범 한 달이 지난 현재까지 아무런 대안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로 단수 공천을 받은 오세훈 시장은 2025년 이후에도 수도권매립지 사용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으며, 대체매립지 확보에는 소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앞서 두 차례나 불발된 대체매립지 공모 때도 아무런 후속책을 내놓지 않았다.

경기도는 대체매립지 조성에 더 부정적이다. 올해 수도권매립지에 반입할 수 있는 폐기물 총량의 41.5%(24만t)가 경기도 몫이다. 하지만 예비후보로 등록된 경기 지역 단체장 후보 중 그 누구도 선거에 악영향을 우려해 대체매립지 조성 필요성을 언급하지 않고 있다. 1992년부터 30년 가까이 수도권에서 버려진 쓰레기를 매립한 수도권매립지는 지금도 하루 평균 800∼900대의 폐기물 운송 차량이 오간다. 여기서 발생하는 분진과 악취, 침출수 등으로 인한 민원도 끊이지 않는다.

매번 선거 때마다 유권자의 표를 구하는 후보들은 이곳 매립지의 사용을 종료해 서울 상암동(옛 난지도)과 같은 개발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장밋빛 청사진을 내놓지만 이후 쓰레기 처리에 대한 해법은 내놓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