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정유라 “조국 딸 불쌍하다는 말 스트레스.. 母 최순실 벌금만 200억”

최서원 씨의(개명 전 최순실) 딸 정유라 씨.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 사건으로 수감 중인 최서원 씨(개명 전 최순실)의 딸 정유라 씨가 6년 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지난 26일 유튜브 채널 ‘성제준 TV’에 출연한 그는 “6년 동안 비슷하게 살았다”며 “끊임없이 기자들이 찾았고, 여전히 허위사실에 고통받고 있다. 그 어떤 사회활동, 경제활동도 못 한 채 똑같이 지내고 있다”고 고통을 호소했다.

그는 그간 별다른 공식 입장이 없다가 카메라 앞에 선 이유를 설명하면서 조국 전 장관 딸을 거론하며 “조국 씨 딸이 불쌍하다는 말이 나오는 것 자체가 스트레스”라고 강조했다.

이어 “전에는 어머니나 박근혜 전 대통령이 안에 계시고, 저보다 더 힘든 분들이 많으니까 뭐라고 말을 못했다”면서 “지금 다른 분들 학위 논란이 있다. 똑같은 학위 문제임에도 저처럼 얼굴이 공개되거나 하는 등 마녀사냥을 당하지는 않더라. 저도 제 자식이 있으니까 대비하기 위해 나온 것”이라고 말했다.

정씨는 “민주당원이 가장 많이 말하는 게 조국 따님 인권을 박살 냈다는 것”이라면서 “국세청의 고발장을 접수한 수원지검이 제가 출산한 다음 날 병실로 압수수색을 나왔다. 지금 조민 씨에게 이런 상황이 벌어진다면 가만히 계시겠나. 절대 아닐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저는 수술해서 가운 하나 입고 있는데 ‘아기만 신생아실 보내고 얘기하자’고 했다. 이게 6년 동안 민주당원들이 묵과한 인권이고 제 6년 동안의 삶”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조국 씨 딸은 편들어주는 사람도 있고, 힘들다고 말할 수 있는 부모도 있지만 저는 가족 전체가 난도질 쳐져서 어머니도 그 안에 계시고 아버지도 멀리 계신다”면서 “저는 애 붙잡고 홀로 6년을 악으로 깡으로 버텼다”고 말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정유라 씨가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유튜브 ‘성제준TV’ 캡처

그는 또 국정농단 사건 수사를 지휘했던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에 대해 “개인적 악감정은 없다. 그때 어떤 사람이 ‘이렇게까지 할 문제가 아닌 거 같은데’라는 말을 할 수 있었겠나”라고 말했다.

정씨는 ‘정경심 교수 입시비리 사건은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는 “전혀 통쾌하지 않다. 사실 이래서는 안 된다고 말하는 게 맞을 것 같다. 인간 대 인간으로서 전 똑같은 사람이 되고 싶지 않다. 그 사람들이 했던 것처럼 ‘꼴좋다’, ‘당연한 거다’ 이렇게 말하고 싶지 않다”고 답했다.

출석 일수 부족 등과 관련한 학력 논란에는 “이게 스포츠계 관행이라고는 하지만 어쨌든 법적으로 보면 출결 미달로 인한 학위 취소는 맞다. 잘못 자체를 부정할 생각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잘못했다고 생각해서 먼저 이화여대를 자퇴했다”고 밝혔다.

이밖에 ‘독일에 수조원대 비자금이 있다’는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일각의 주장에는 “한 푼도 없다. 저희 어머니가 벌금만 200억원이다. 그래서 어머니 재산도 다 압수됐다. 추징금으로도 60억원 넘게 납부해 집을 제외한 재산이 하나도 없다”고 했다.

어머니 최씨와 사이가 좋지 않다는 주장에는 “한 달에 4번 정도 찾아간다”며 “사이좋은 모녀였다. 제가 첫째 아기를 낳으면서 틀어진 적은 있다. 그런데 그렇게 사이가 나빴다고 하고 싶으면 엄마가 저를 위해 삼성한테 뭐를 했다, 말 앞뒤가 안 맞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나예은 기자 nye8707@asiae.co.kr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