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환 “이게 무슨 축구야” 분노+심기불편

[뉴스엔 박아름 기자]

전설들이 역대급 위기에 봉착했다.

7월 3일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 2’(이하 뭉찬2)에서는 대한민국 레슬링 국가대표 팀을 상대로 5연승 클린시트에 도전하는 ‘어쩌다벤져스’의 모습이 공개된다. 하지만 남다른 피지컬을 가진 레슬링 국가대표 팀의 몸싸움에 속수무책으로 당해 기량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해 역대급 위기가 예고됐다.

특히 ‘어쩌다벤져스’는 경기 초반부터 레슬링 국가대표 팀에 밀리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상대의 적극적인 압박에 기세가 눌리는가 하면 패스 미스, 불안한 수비로 위태로운 순간을 마주해 보는 이들의 가슴을 조마조마하게 만들었다.

‘어쩌다벤져스’가 흔들리는 모습에 경기를 지켜보던 감독, 코치진의 심기도 불편해졌다. 안정환 감독은 “이게 무슨 축구야!”라며 참았던 분노를 폭발시켰다. 또한 마음가짐이 흐트러진 선수들이 새로운 마음으로 다시 시작하기 바라며 날선 일침을 가했다.

이에 ‘어쩌다벤져스’ 벤치에는 그 어느 때 보다 서늘한 긴장감이 감돌았다. 감코진의 뼈아픈 조언을 새겨듣고 각성한 ‘어쩌다벤져스’가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 무패행진을 계속해나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이날 경기에 앞서 안정환 감독은 빠른 스피드와 체력을 보유한 레슬링 선수들을 보고 “오늘 경기에서 잘하는 분이 있으면 영입하고 싶다”며 즉흥적으로 영입 의사를 드러냈다. (사진=JTBC 제공)

뉴스엔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