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전참시’ 테이, 요식업 사장님 되더니…"연예인이 꿀이야" 폭소 [별별…

[스타뉴스 이시호 기자]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전참시’ 가수 테이가 요식업 사장의 고충을 밝혔다.

20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SG워너비 이석훈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석훈은 이날 절친 테이가 운영하는 수제 버거 가게에 향했다. 이석훈은 평소 테이가 요식업에 진심이라며 “(테이가) 쉴 때는 작곡가 만나서 곡 해야 하는데, 지금은 쉴 때 닭 다리 살 찾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테이는 이에 “연예인이 꿀이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테이는 한껏 진지한 표정으로 “TV 보시는 분들 다 공감하실텐데 다른 일 한 달만 해보면 안다. 연예인이 꿀이다”라고 덧붙여 폭소를 더했다.

이시호 기자 star@mtstarnews.com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