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제니-뷔 열애설 솔솔…제주도 목격담→지디 결별설까지 '설왕설래'


스타투데이

열애설이 불거진 뷔, 제니(오른쪽). 사진|스타투데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 뷔(본명 김태형)와 블랙핑크 제니(본명 김제니)가 열애설에 휩싸였다.

22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에는 뷔와 제니의 제주도 데이트 목격 사진이 게재됐다. 작성자는 뷔와 제니로 추정되는 남녀가 나란히 자동차에 타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도 함께 올렸다.

작성자는 "오늘 제보 온 핫한 사진"이라며 "닮은 꼴일지도 모르지만 제주도에서 찍힌 두명의 탑 아이돌, 특히 여성 아이돌은 최근 있었던 열애설 남자 OG 아이돌 멤버와 결별설 돌아서 더 팬들이 믿는 느낌. 일단 팩트 체크 안 되어서 이름은 다 가렸어요"라고 적었다.

공교롭게도 제니와 뷔 모두 최근 제주도를 방문한 모습이 각자의 인스타그램에 게재된 바 있어 누리꾼들은 두 사람이 진짜 열애 중인 게 아니냐며 비상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 또 제니와 뷔의 인스타그램 프로필이 각각 ‘J’, ‘V’로 업데이트 된 점도 두 사람의 열애 시그널이 아니냐는 추측도 나온다.

다만 또 다른 누리꾼들은 사진 속 옆모습 라인 등을 분석하며 뷔와 제니가 아닌 일반인일 가능성을 제기하는 등 열애설 진위를 둘러싸고 갑론을박도 뜨겁다.

이번 열애설 관련,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 뮤직과 제니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모두 이렇다 할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다만 양측 모두 열애설 등 멤버들의 사생활에 대해선 공식입장을 내놓지 않아왔기 때문에 이번 열애설의 진위가 공식 확인되긴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제니는 지난해 빅뱅 지드래곤과 열애설에 휩싸인 바 있다. 당시에도 YG엔터테인먼트는 열애설 관련 공식입장을 내놓지 않았지만 사내에도 공공연히 알려졌을 정도로 둘의 열애는 기정사실로 알려져 있었다.

하지만 최근 제니가 인스타그램을 업데이트하며 지드래곤의 계정을 언팔로우 하면서 두 사람의 결별설이 불거지기도 했다.

한편 뷔는 오는 6월 10일 방탄소년단 새 앨범으로 컴백한다.

[박세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