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워홀’한국인 4명 사망…외교부 "시신운구 등 지원"

– 농장서 일하고 SUV로 퇴근하던 중 트럭과 부딪쳐
– 현장에서 20대 한국인 여성 4명 사망
– 외교부 “사망자 신원·사고 경위 등 확인..영사조력 제공”

[이데일리 윤정훈 기자] 호주로 워킹홀리데이를 갔던 20대 한인여성 4명이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농장에서 일을하고 퇴근하던 길에 참변을 당해 안타까움을 전해주고 있다.

호주 퀸즐랜드주에서 벌어진 교통사고로 한국인 4명이 사망했다. 사고가 났던 SUV가 트럭에 실려있다.(사진=7NEWS)

13일(현지시간) ABC방송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30분쯤 호주 퀸즐랜드주 남부의 뉴잉글랜드 고속도로 진입로에서 세미트레일러 트럭과 SUV 차량이 부딪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사고 현장에는 비가 내리고 있었으며, 고속도로를 주행 중이던 트럭이 새로 도로에 진입 중이던 SUV 차량 운전석 쪽 측면을 충돌했다. 트럭은 충돌 후 150m가량 더 이동한 후에야 멈춰 섰다.

SUV 차량에 타고 있던 20대 중반 추정 한국인 여성 4명은 현장에서 사망했다. 구급대원 3명과 헬기 1대가 현장으로 급히 출동했지만 이미 숨진 뒤였다고 한다.

트럭 운전자는 경미한 상처만 입은 채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그에 대해 마약·음주 검사를 실시했지만 결과는 음성이었다.

사망한 여성 4명은 호주에 온 지 몇 주밖에 되지 않았으며, 이날 농장 일을 마치고 귀가하던 중 사고를 당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호주 경찰은 도로에 진입하는 SUV 차량이 트럭에 진로를 양보하지 않아 한국인 SUV 운전자의 과실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호주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이후 국경을 봉쇄했다 약 2개월 전인 2월20일부터 워킹홀리데이 비자 보유자에게 입국을 허용했다.

주시드니 총영사관은 사고 발생을 인지하고 현지 경찰당국과 접촉해 사고 경위 등을 파악하고, 이날 오전 출장소 담당영사를 통해 사망자 신원을 확인했다.

외교부는 “향후 사망자들의 국내 유가족 연락과 시신 운구 등 필요한 영사조력을 적극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관련기사 ◀
☞ [단독]KB 놓친 쌍방울, SK증권 잡았다…쌍용차 인수 ‘드라이브’
☞ 조국 시즌2?…”‘윤석열 절친’ 정호영 자녀 의혹, 檢수사는 언감생심”
☞ 이근 따라 우크라 의용군 참전한 일행 ‘가짜사나이 로건’
☞ “정치에 유재석 이용?” 尹 유퀴즈 출연 갑론을박
☞ “이러다 죽겠구나 했다”…코로나 ‘재감염’ 느는데 제때 치료 힘들어

[종합 경제 뉴스 이데일리 모바일 웹][이데일리 TV][이데일리 ON][MP트래블러][마켓포인트][투자정보 앱 투자플러스][이데일리 창업]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윤정훈 yunright@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