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kg’ 강박증녀 “2년째 생리불순”..뼈만 남은 앙상한 몸 ‘충격’

[OSEN=김수형 기자] ‘진격의 할매’에서 32kg 강박증에 걸린 사연자가 악화된 건강상태까지 전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지난 17일 방송된 채널S 예능 프로그램 ‘진격의 할매’에서 32kg의 강박녀가 등장했다.

이날 한 눈에 봐도 심각하게 마른 몸의 사연자가 등장하자 할매들은 “세상에 날아갈 것 같다”라며 걱정, 사연자는 올해 마흔살이 됐으며 키 161kg의 몸무게가 32kg라고 했다. 아직도 다이어트하고 있다고.

심지어 할매들은 “뼈에다 가죽을 붙였다”고 말할 정도. 할매들은 “13키로는 무조건 쪄야해, 지방은 물론 근육까지 찾아볼 수 없다”며 건강이 좋아보이지 않는 몸상태를 심각하게 바라봤다.

사연자는 “이렇게 뼈다귀지만 아침마다 운동1시간식 한다”며 양쪽 팔의 근육을 보여주려했으나역시 앙상한 팔뚝에 할매들은 “그게 근육이니?”라며 걱정했다. 또 현재 키와 몸상태 봐서 40kg 중반은 되어야한다고 조언, 할매들은 “지금 이 32kg은 절대 안돼, 아기 몸이다”며 안타깝게 바라봤다.

게다가 32kg의 몸은 건강까지 해치고 있는 상황. 생리불순은 당연지사였다. 사연자는 “월경도 2년 째 안 한다”며“질병에도 취약해, 성인이 복용하는 약은 독하면 몸이 견디지 못한다”고 했고 할매들은 “아기도 못 낳을 정도다”며 나빠질 대로 나빠진 몸 상태에 경악했다.

다이어트로 무언가 얻으려 하는지 묻자 사연자는 “꿈과 학업에 실패했지만 다이어트에서 성공하고 싶다”며“이 상황에서 벗어나고 싶다, 머리로는 다 알고 있다”며 자신을 돌아봤다. 사연자는 “엄마도 마음 아파하니 더 먹으려해도 눈 뜨면 ‘안 돼’ 싶다”고 말하자,할매들은 “그러다 거식증 걸리면 그냥 (저 세상) 가는 것, 큰일난다, 밥숟가락도 못 들게 생겼다”며 “엄마마음 편안하게 해줘라”고 진심으로 충고했다.

/ssu08185@osen.co.kr

[사진] ‘진격의 할매’

답글 남기기